보도자료
지능형 산란농장, 축산업 혁신 이끈다

페이지 정보

작성일24-02-23 13:31 | 조회조회 340회

본문

b2b2b69d6a8475bcc4d30ed073e8bc84_1708662628_3741.png

자동 집란, 선별, 검수 시스템. [사진=농식품부]

[이뉴스투데이 최은지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송미령 장관이
23일 경기 포천시에 소재한 지능형 산란계 농장을 방문해 축산스마트팜 운영 현황과
세부성과 등을 점검하고 우수사례 확산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방문한 축산농장(가농바이오)은 총 8개 사육동에서 어미닭 등
160만마리를 기르며 하루평균 90만개의 계란을 생산하는 국내 최대규모의 산란계 농장이다.

축산데이터와 연계한 정보통신기술(ICT) 장비를 활용해 사육환경과 사료 제공량을
원격 정밀제어해 연 평균 15억원의 사료비를 감축하고 생산된 계란의 이송·검사·분류·세척 과정을
자동화해 관련 노동력의 75%를 절감했다. 

송 장관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최첨단 축산스마트팜인 가농바이오는
향후 축산업이 나아가야 할 우수 혁신사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가농바이오가 구축한
전염원(사람, 사료․분뇨차량)별 촘촘한 방역관리체계는 최근 가축질병 확산이 우려되는 시기의 모범이 될 것”이라며 말했다. 

현장 간담회에서는 유재국 가농바이오 대표가 축산의 현안 문제를 해결하고,
청년농의 축산업 진입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축산 스마트팜의 활성화가 불가피하다고 의견을 냈다.
또 산란계 수급 안정을 위한 사육시설 기준 완화, 가축사육제한구역 완화 등 축사 신축 인·허가 개선 등도 건의했다. 

이에 대해 송 장관은 가축방역의 효율성과 계란 수급안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사육 시설 규제 개선 방안과 함께 축산업에 대한 안정적 투자는 물론
농촌공간재구조화법상의 축산지구 지정 및 그 활성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송 장관은 “가농바이오는 축적한 축산스마트팜의 운영 노하우를 타 농장에도 확산해
우리 축산업의 경쟁력과 지속 가능성을 한 단계 높아질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출처 : 이뉴스투데이(http://www.enews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