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가농바이오 혁신 산란계 농장 배우자"…선진국 양계인들 방문 잇따라

페이지 정보

작성일23-02-02 22:34 | 조회조회 1,442회

본문

"가농바이오 혁신 산란계 농장 배우자"…선진국 양계인들 방문 잇따라


30년 前 가업 이어받은 유재흥 회장유학후 1년간 첨단설비 찾아 전세계 돌아獨 빅더치만과 협력…현대식 농장 첫선

유재흥 가농바이오 회장은 1980년대 후반 가업을 이어받았다. 이후 30년간 그는 혁신을 거듭했다. 가농의 포천 농장에는 세계적인 수준의 첨단 생산시설과 방역 시스템을 견학하려는 국내외 양계업 종사자들이 찾아온다.

https://img.hankyung.com/photo/201911/AA.20896321.1.jpg

가농바이오와 빅더치만의 협력 시작을 기리는 기념석.


가농의 모태는 창업자 유시련 명예회장(90)이 1955년 설립한 ‘유경사료상회’. 양계사업은 사료공장의 제품을 테스트하기 위해 1976년 시작했다. 대학 졸업 후 사료공장에서 일하던 유 회장은 1982년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그사이 사료공장은 문을 닫았다. 1985년 말 귀국한 뒤 부친을 도와 본격적으로 양계사업에 뛰어들었다.

1989년이 전환점이었다. 양계시설은 낙후돼 있었다. 사육 닭 수 8만5600마리에 하루 6만8000여 개의 계란을 생산하던, 당시로선 큰 규모였지만 혁신이 필요했다. 기존 농장을 허물고 신축하기로 결정했다. 유 회장은 해외에서 설비를 들여오기 위해 양계박람회가 열린 미국 애틀랜타로 향했다.

“깜짝 놀랐어요. 우리 양계시설은 너무 뒤처져 있다는 걸 깨달았죠. 가격도 국내 설비보다 크게 비싸지 않았어요. 국제전화로 한국에서 진행하던 국산 설비 사용 계획을 중단시켰죠.” 그리고 꼭 찾아가봐야 할 독일 덴마크 네덜란드 미국 등의 설비 전문 회사 다섯 곳을 정했다. 유 회장은 300여 개의 질문 리스트를 작성해 이들 기업을 하나씩 찾아갔다. 각 회사의 강점과 약점을 비교했다. 1년간 물색한 끝에 독일의 빅더치만(Big Dutchman)이란 회사를 찾아냈다. 세계적인 회사였다. 당시 빅더치만은 한국에서 대리점을 맡아줄 기업을 찾고 있었다. 빅더치만은 적극적인 가농 측에 대리점 사업을 공식 제안했고, 유 회장은 받아들였다. 포천 농장 입구엔 양사 협력의 시작을 기리는 기념석이 있다. 가농은 이후 30년간 국내 신축 계사의 약 40%(사육되는 닭 수 기준)에 해당하는 설비를 공급했다. 유 회장이 농장 신축을 위해 1년간 발품을 판 결과, 세계적인 기업의 독점 대리점 사업권을 따낸 셈이다.

광고

가농은 1세대 농장을 허물고 1991년 빅더치만의 설비로 세 배 더 큰 농장을 신축했다. 유 회장은 “사실상 국내의 첫 현대식 산란계 농장을 지었더니, 사람들이 관광버스를 대절해 견학 왔다”며 “‘똑같이 지어달라’는 요청이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유 회장은 2014년 약 700억원을 투입해 농장을 다시 허물고 지금의 첨단 농장을 지었다. 계분이 컨베이어벨트를 통해 모이는 비료공장에선 연 2만t의 비료도 생산하고 있다.

포천=류시훈 기자 bada@hankyung.com